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시정 | 시의회 | 주민자치
시정    |  시정  | 시정
수원시, ‘2021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사업’ 대상지 선정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1-06-17 22:36 댓글 0

퍼스트신문  / 시정

수원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1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35억 원을 지원받는다.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사업’은 ▲스마트 경험 ▲스마트 편의 ▲스마트 서비스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 플랫폼 등 스마트관광의 5대 요소를 활용해 관광객들이 스마트 기기로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사업이다.

‘2021 스마트 관광도시 공모’에는 전국 28개 지자체가 응모했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는 1차 평가로 3개 지자체를 선발하고, 2차 경쟁단계평가(서면심사‧발표 심사)를 거쳐 수원시를 최종 선정했다.

수원시는 지난 2월 경기관광공사‧경희대학교 스마트관광원‧수원문화재단‧(주)이즈피엠피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타입슬립 1795 수원화성’을 주제로 ‘모바일 하나로 떠나는 18세기 조선 신도시로의 스마트한 여행’을 구현할 계획이다.

수원화성 관광특구 내에서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상안 마을’ 주민들과 상생 관계 모델을 구현하며 관광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mobility)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국비 35억 원, 시비 35억 원 등 총 70억 원을 투입한다.

앱 하나로 통합관광을 경험할 수 있는 스마트플랫폼 ‘수원화성GO! 365’를 만들고, ▲관광객에서 여행스케줄을 추천해주는 ‘AI 여행비서’ ▲수원화성 관광지‧체험시설을 한 번 결제로 여행할 수 있는 ‘행궁마을 패스’ ▲교통 정보제공‧이동 수단 통합 지원 ▲미복원‧미개방된 유적의 내부를 증강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 헤리티지 AR 조선실록’ ▲을묘원행 당시 능행차를 XR(원격확장현실)로 경험하는 ‘XR 모빌리티 시티버스’ 등을 구현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물리적 훼손 없이 세계문화유산 화성의 가치를 높이는 새로운 개발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성안마을 사람들의 자부심이 도시성장 엔진이 되는 상생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스마트관광 플랫폼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시정의 최신글
  수원시의회, 버드내노인복지관에 후원물품 전달
  수원시, 구 수원역성매매집결지 일원 건물주들과…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 팔달8구역 재개발사업 …
  수원시의회, 수원시자원봉사센터·장애인거주시설에…
  수원시의회, 최인상 의원 대표발의 조례 공포
  수원시의회, 최영옥 의원 대표발의 조례 공포
  수원시의회, 장정희 의원 대표발의 조례 공포
  수원시의회, 박명규 의원 대표발의 조례 공포
  수원시의회, 이미경 복지안전위원장 대표발의 조…
  수원시의회, 이희승 의원 대표발의 조례 공포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1년 10월 21일 | 손님 : 21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수원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편집인 : 김영렬 | 팔달지국장 : 유명재 | 권선지국장 : 하용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선형
    주소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장다리로201 세민빌딩 60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TEL : 070-8716-6885

    Copyright© 2015~2021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